발리는 2021년까지 관광객 방문 금지

발리 관광객 방문 금지

Why? 방문이 금지되었는가?

 

많은 나라들이 코로나바이러스로인해 여행 방문객을 제한하면서, 많은 여행자들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일부 여행지는 최근 관광 셧다운을 연장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도 합니다. 그중 발리가 국내 관광만 찬성하며 올해 재개장으로부터 멀어진 것이 이번 주에 발표되었습니다.

 

다른 여행지들도 비슷한 계획을 세웠습니다. 접대 전문가들은 국경 폐쇄를 연장하는 것이 특정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여행지의 생존을 위한 현명한 조치일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발리 관광객 방문 금지

 

 

페어릴리 디킨슨 대학의 국제 접대관광경영대학원(ISHTM) 학장인 존 니저는 "국가가 [Covid-19] 사례로 인해 다시 문을 열고 문을 닫으면서 관광 여행지들은 '바이러스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발병으로 인해 다시 개업했다가 다시 문을 닫는 것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일이다." 라고도 단언했습니다.

2020년에야 재개장한 관광지 국가는 어떤 식으로든 여행객 금지에 대처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유럽연합(EU) 관광객과 일부 저위험 국가의 시민들에게 개방돼온 헝가리 정부는 9월 1일 국경 폐쇄를 선언하면서 사건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발리 관광객 금지 후 현재 상황

발리 관광객 방문 금지

인도네시아 발리섬은 당초 9월 11일로 예정됐던 재개장일과 달리 2021년까지 국제관광객을 불허한다고 최근 발표했는데요. 대신 이 섬은 코비드-19 사건의 증가를 피하면서 지역 경제를 지탱할 희망으로 국내 여행만 허용하고 있고 있는 실정입니다.

인도네시아 관광위원회는 3단계 재개봉 의전을 통해 보도자료를 통해 "발리는 당초 계획대로 외국인 관광객에게 개방할 수 없을 것"이라며 "최소한 2020년 말까지 여행금지 기간을 연장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특히, 인도네시아 관광청은 또 국제선 도착이 금지된 발리의 주요 공항에는 대신 하루 수천 명의 국내 관광 입국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에, 니저는 주로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소규모 관광지들은 폐쇄를 유지할 동기가 더 있다고 말합니다. 관광이 잦은 지역의 소상공인들은 대형 체인점보다 부채를 덜 지고 있기 때문에 "폐쇄를 유지하는 것이 더 저렴할 수 있다"고 합니다.

 

발리 관광객 방문 금지

 

그렇다면 태국은?

태국도 발리와 동일한 상황을 이야기 하고 있었습니다. 태국 관광청의 채탄 쿤자라 나 아유디야씨는 이달 초 한 웹 세미나에서 "올해 태국이 개장을 할 것이라는 정부의 신호는 보이지 않는다"고 언급하면서 태국은 최근 재개장을 연기할 뜻을 밝혔습니다.

다만, 일부 외국인 관광객들이 푸켓에 입국할 수 있도록 10월 시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지만, 방문객들이 지정된 리조트에 도착하는 즉시 2주 동안 검역하는 과정을 거쳐야만 입국이 가능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